구미시에 공공의과대학 반드시 설립되어야 한다.범시민추진위원회 성명서

기사등록 : 2020.08.20 (목) 11:20:25 최종편집 : 2020.08.20 (목) 11:22:37      


취약한 지역 의료환경 극복 위한 최선책.
공공의대 신설 위한 각종 인프라 타 지역 비해 월등.
정치권 공공의대 신설 위해 총력전 펼쳐야.
이철우 경북도지사 공공의대 신설, 구미 원천배제 매우 유감...

구미시 공공의대 신설 공식입장 표명 환영

구미시가 7월 14일 공공의대 신설을 추진키로 한 공식입장 표명을 환영하며, 모든 시민이 혼연일체가 되어 공공의대 신설이 실현될 수 있도록 가용 가능한 모든 수단을 강구하기 위해 (가칭) 구미시 공공의대 신설 범시민추진위원회가 앞장설 것을 천명한다.

이철우 경북지사 구미 원천배제에 깊은 유감 표명

아울러 7월 23일 정부와 여당이 ‘의과대학 정원 확대 추진 방안’을 발표한 이후 이철우 경북지사가 구미를 대상에서 원천배제하고, 도내 특정 지역 2곳에 대해 의대(공공의대)신설을 정부에 공식 건의한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

이는, 의대 신설을 갈망하는 구미시민의 뜻을 무시한 처사로써 특정 지역 2곳을 의대신설 지역으로 정부에 공식 건의한 이철우 지사에 대해 구미시민에게 공식적인 입장 표명을 강력히 요구한다.

열악한 지역 의료환경 개선 위해 신설 필요
공공의대 신설에 따른 각종 인프라 양호

근대산업화의 상징인 구미공단은 전국 최대의 국가공단으로서 9만 여명의 근로자가 근무하고 있다. 또 농촌 지역이 전체 면적의 79%를 차지하는 도농복합도시로서 현재의 공공의료 시설로는 늘어나는 의료수요를 충족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특히 구미시는 경북도립병원을 보유하고 있는 김천, 안동, 포항과는 달리 경북도내에서도 공공보건의료 서비스가 가장 취약해 의료 공공 기능 강화를 위한 의료 서비스의 질적 향상이 요구되는 지역이다.

아울러 구미는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배후도시로서 공항 이용객의 감염병 예방 및 처방, 응급환자의 긴급 이송 등 안전한 의료체계를 사전에 확립해야 한다는 과제도 안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인구 1천명 당 의료기관 종사 의사수가 경북 2.1명, 전국 3.0명에 비해 구미시가 2.0명에 불과하다는 사실은 의료 서비스의 질적 향상을 서둘러 풀어나가야 한다는 시급성을 다시 한번 입증하고 있다. 그러므로 타 지역에 비해 최우선적으로 구미시에 공공의대를 신설할 필요성이 있다는 점을 강조하는 바이다.

구미시는 또 공공의대 신설을 위한 각종 인프라가 양호한 이점을 갖고 있다. 이미 구축돼 있는 구미 첨단의료 기술타워를 비롯해 전국 최대 국가공단으로서 지니고 있는 양호한 인프라는 전국 어디에 내놓아도 손색이 없다.

안전한 의료환경 구축이 구미경제 제도약 기틀 마련

전국 최대의 국가공단이 소재한 구미시에 발생한 감염병을 조기에 차단하지 못할 경우 공장 가동이 중단되면서 근로자 및 물류 이동권이 제한되는 등 산업 전반에 막대한 차질을 빚을 수 있다. 특히 공단 배후도시인 구미시에 안전한 의료환경이 구축되면 항공물류와 이용객, 특히 해외 및 국내 바이어의 원활한 이동에 크게 기여함으로써 투자유치 등 구미공단 경기는 물론 통합신공항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다.

특히 안전한 의료환경 구축은 교육과 관광 등 다방면에 걸쳐 필수적인 정주여건 개선에도 긍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하게 된다.

구미 정치권, 상공단체, 노동계 의대 신설위해 모든 수단 강구해야

공동의대 신설을 위한 양호한 인프라와 의료 공공 강화를 위한 의료 서비스 질적향상은 구미지역 오피니언 그룹이 시민과 함께 풀어나가야 할 매우 중요한 현안이다.

구미공단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구미시민들은 특히 정치권이 여야를 떠나 구미현안 해결을 위해 실사구시 (實事求是)에 근본적인 가치관을 두고 구미와 구미시민을 위한 실용주의 추구를 통한 구미경제 회생을 갈망하고 있다.

거듭, 구미첨단 의료기술타워와 연계한 혁신적인 지역 의료 체계 구축을 통해 취약한 의료 환경을 극복하고, 지역에 기반을 둔 의료전문 인재를 육성하고 산학연이 중심이 되는 첨단 메디컬 IT융합 산업기반을 조성하기 위한 그 중심에 공공의대 신설이 있다는 점을 다시한번 강조하면서 정치권과 구미시를 위시한 각계각층이 공공의대 신설에 앞장설 것을 거듭 촉구한다.

(가칭)구미시 공공의대 신설 범시민추진위원회
구미회 (회장 이관순) 선각회 (회장 김학규) 고아청우회 (회장 배윤호)
구미JC (회장 김현준) 선산 JC (회장 김영덕)

2020년 8월 19일
*연락처/ 구미회 054-457 -9100

기사등록 : 조영덕 / jyd36407899@hanmail.net

# [긍정의뉴스]의 모든 기사와 사진은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전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검색어 TOP10
.
tv
AI
EM
L
LG
?
010
119
6.25
많이 본 뉴스
[경북도] 이철우 도지사, 중대..
[구미]시, 꽃동산공원 민간공원..
[구미]시, 대표홈페이지 개편,..
[구미]시, 2020 해양레저스포츠..
[구미] 대구취수원 다변화방안..
[구미]시, 추석 연휴 쓰레기 관..
[구미]교육지원청, 구미 아트(..
[구미]시 송정동, 박인순 송정..
[구미]시의회, 활발한 의정활동..
[구미]시설공단 이동지원센터,..
[구미] 금오산도립공원 추석맞..
[구미]시, 국도대체 우회도로..
[구미]시설공단, 추석연휴기간..
[구미]시, 물류 및 화물터미널..
[성주]군, 성주읍 주민자치위원..
[김천]시, 추석맞이 도시공원..
[김천]시, 추석명절 맞이 과대..
[경북교육청] 블렌디드 소통으..
[경북도] 사)경상북도지속가능..
[상주]시, 도시 브랜드 슬로건..
포토 뉴스
[경북도]바로 마켓에서 상생을 꿈꾸다
[경북도]영강의 의인 고 김세광 공군 상사의 추모비를 찾아 참배
[정치]언택트 시대 귀농 귀촌...농업에는 정년이 없다.
[구미]제2회 구미건축·레저박람회\' 구미코에서 개최